행성의 순서는? 수금지화목토천해명 태양계

 COUPANGcoupa.ng

수금지화목 토천 해명 태양계 행성 순서는?

2006년 명왕성이 왜소행성으로 분류됨에 따라 공식 태양계 행성의 순서는 수금지화목토천해까지입니다. 따라서 태양계 행성들의 각각의 특징을 제거한 명왕성을 제외하고, 간단히 조사하여 크기 등 몇 가지를 살펴봅시다.

COUPANGcoupa.ng

1. 수성(Mercury) 수성은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는 행성으로 직경은 4879.4km, 중력은 지구의 38% 정도입니다. 지구와 비교적 가까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전속도가 빠른데다 궤도 자체가 일그러져 탐사가 어렵다고 합니다. 또한 대기가 거의 존재하지 않으며, 공전속도가 빠른 대신 자전속도가 느리고 기온변화가 심합니다. 대략 -180℃에서 430℃까지 기온이 하락과 상승을 반복합니다.

2. 금성(Venus) 태양에서 두 번째로 가까운 행성인 금성은 지름이 12,103.7km로 중력은 지구의 90% 수준입니다. 특히평균기온이태양계에서가장높아요.이산화탄소가많은행성이기때문에기온은오르지만밖으로배출할수없기때문에높을수밖에없습니다. 그리고 새벽에 볼 수 있는 행성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COUPANGcoupa.ng

3.지구(Earth)=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는 태양계 행성 순서 중 세 번째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름은 12,756km입니다. 현재 태양계 행성 중 유일하게 생명체가 살 수 있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물과 대기층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다른 행성들은 물이 있더라도 온도가 적당하지 않은 등 일정한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현재로선 생명체가 살 수 없다는 이론입니다. 물론 대부분 행성에 탐사기를 보냈지만 아직까지 생명체의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4. 화성(Mars) 태양계 행성 중 네 번째 화성은 지름이 6779km, 중력은 지구의 37.6% 수준이며 지구와 가장 가까이 위치해 있습니다. 기온이 영하 176도에서 30도까지 오르락내리락해 사람들의 삶은 어려웠지만 물이 흐른 것이 발견됐습니다. 하지만 아직 생명체의 발견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화성의 환경을 지구의 대기와 온도, 생태계와 비슷하게 인간이 살 수 있도록 하는 작업인 테라로밍이 가능한 지역으로 꼽혔습니다.

5. 목성(Jupiter)의 다섯 번째는 태양계 행성의 크기 순서 중 가장 큰 목성으로, 지름이 적도 142,984km로 질량은 지구의 3~18배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전형적인 가스형 행성이기 때문에 부피는 질량에 비해 낮습니다. 특히 목성의 위성 중 하나인 유로파의 얼음 빙하 밑에 생명체가 있을 것으로 추측되어 과학자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6. 토성(Saturn) 여섯 번째는 목성 다음으로 큰 행성의 토성입니다. 직경은 120,536km로 지구보다 크지만 중력은 지구의 1.065배밖에 안됩니다. 크기와 질량을 감안하면 지구가 오히려 토성보다 중력이 더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크고 고리를 가지고 있어 목성과 마찬가지로 가스 행성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COUPANGcoupa.ng

7. 천왕성(Uranus) 천왕성은 태양계 행성 순서 중 7번째로 거대 얼음 행성입니다. 지름은 51,118km, 평균기온 -218℃로 낮은 자전 횡향이 특징입니다. 역시 얼음 행성에서는 내분열이 낮아서 그런지 기상현상이 거의 일어나지 행성이기도 합니다.

“8. 해왕성(Neptune)의 여덟 번째는 태양계 행성 순서의 맨 끝에 속하는 해왕성으로, 지름은 49,528km, 중력은 지구의 1.14배로 그리 높지 않습니다” 표면이 푸른색을 띄고 있는데 그 이유는 대기에 포함되어 있는 메탄 때문입니다. 또한 별로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행성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동안 망원경이 발명되기 전에는 해왕성에 대한 기록이 제대로 없었다고 합니다.

COUPANGcoupa.ng

추가로 태양계 행성의 크기 순서를 살펴보면 목성 > 토성 > 천왕성 > 해왕성 > 지구 > 금성 > 화성 > 수성 순입니다. 다른 케레스와 엘리스 같은 왜소행성도 존재한다고 합니다.

해당하는 카테고리에는 일반적으로 알고 있으면 좋은 것이 많기 때문에 참고해 주십시오.오늘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